본문 바로가기

호랭이 사는 이야기

아빠는 누가 그렇게 일을 많이 시켜요?

오늘 아침의 일입니다.

모처럼 큰아이 민수와 아침에 눈을 마주칠 수 있었습니다.

민수가 호랭일 보더니 "아빠 아빠는 사장님인데 도대체 누가 아빠한테 그렇게 일을 많이 시켜요? 한 한달 만에 보는 것 같아요"이럽니다.

그러게...

호랭이는 뭣 때문에 이렇게 일을 많이하고 바쁜 걸까요.

누가 시키는 것도 아닌데... =_=;

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