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 전체.. (1308)
마이크로소.. (132)
민수네 가족 (17)
호랭이 사.. (141)
열이아빠의.. (7)
PlayPhone (98)
NetworkON (1)
ratharn의.. (10)
큐브 해법 (10)
사람들 (6)
개발 이야기 (94)
아이티 이.. (539)
영어 이야기 (2)
좋은책 이.. (8)
대기중인.. (1)
발명 이야기 (2)
건강하게.. (15)
LG전자  마이크로소프트  아이폰  호랭이  마소  블로그  구글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웨어  개발자 
 free offers
└>free offers
 online pharma..
└>online pharma..
 Go here
└>Go here
 visit my webp..
└>visit my webp..
 Go Source
└>Go Source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ITViewpoint
+ 도이모이
+ with okgosu
+ 학주니닷컴
+ 열이아빠의 R⋯
+ Gsong.s Blog
+ 비주얼스튜디⋯
+ 광파리의 글⋯
+ LovedWeb
+ 블루오션의⋯
+ 울지 않는 벌새
+ PC 지존
+ 디지털통
+ 아크비스타
+ 고독한 프로⋯
+ Total : 2,100,958
+ Today : 11
+ Yesterday : 6
  

 

 

 

화가 _해당되는 글 1건
2008.04.11   화가와 개발자 (4)

 

화가와 개발자
+   [아이티 이야기]   |  2008. 4. 11. 18: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년이 훨씬 지난 일입니다.

춘천에서 일하던 호랭이는 다이어리를 하나 주웠는데 그 안에는 10만원짜리 수표 여러 장이 들어있었습니다.

다행히 다이어리 주인 친구의 전화번호가 적혀있어서 주인을 찾아줄 수 있었습니다.

그 다이어리의 주인은 자신이 화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고보니 다이어리에는 온통 연필로 그린 그림들로 가득했습니다.

그 화가는 감사의 표시를 하고싶다며 한사코 호랭이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습니다.

말이 집이지 그곳은 비닐하우스를 개조하여 만든 숙소라는 말이 더 어울릴만한 곳이었습니다.

안에는 온통 그림 도구와 그림들 뿐이었습니다.

얼마 후 화가는 밥을 차려왔습니다.

그리고는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나이가 서른쯤 되어 보이는 그는 무척이나 가난한 화가였습니다.

지갑 속 수표는 자신이 지금 일하고 있는 회사에 수금해다 줄 돈이었습니다.

그걸 잃어버린 탓에 월급을 못 받을 뻔한 걸 호랭이가 찾아준 것이었습니다.

그는 정말 가난하지만 그림에 대한 열정만은 강한 화가였습니다.

그래서 공장에서 일을하거나 막노동 운이 좋으면 남의 그림을 카피하는 일로 생계를 유지하거나 그림 재료들을 산다고 했습니다.

오늘 오전에 한 개발사 대표와 이야기를 하고 있노라니 이 해묵은 일이 떠올랐습니다.

자신도 개발자이던 이 개발사의 대표는 다니던 회사가 문을 닫은 후 직접 소프트웨어 회사를 차렸습니다.

하지만 돈이 없다보니 SI 프로젝트를 진행해서 번 돈으로 소프트웨어를 만들기를 5년간 해 왔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제서야 완성된 두 개의 솔루션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려는데

또다시 자금의 압박이 시작된 것입니다.

다시 SI로 개발자들을 투입하여 자금을 구하자니 끝이 없을 듯하여

이번에는 투자를 좀 받아보려고 여기저기 알아보고 다니는 중입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회사를 운영한다는 건 하면 할 수록 힘빠지고 어려운 일이라는 푸념을 들었습니다.

투자사들은 백데이터를 원하지만 5년 내내 R&D에만 투자해 온 회사에 변변한 매출이 있을 리 없습니다.

그들이 만든 솔루션이 어느정도의 가치를 가졌는지 평가해 줄 투자사도 찾기가 힘든 형편입니다.

그래서 큰 회사에 영업이라도 좀 도와달라고 부탁을 했더니 건당 10억 이하의 일은 취급하지 않는다며

편법을 알려주더랍니다. OTL

정직한 개발자에겐 아무래도 그건 사기처럼 느껴지기에 거절하고 돌아섰지만

당장 필요한 총알과 편법, SI, 투자 중 그 어느 것 하나 손에 잡히는 것이 없어 걱정이라던 그 대표를 보고 있자니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막노동을 하고 자존심을 꺾으며 카피 그림을 그리는 일도 마다하지 않던 화가가 떠올랐습니다.

후배들에게는 절대로 한국에서 소프트웨어 회사를 차리지 말라고 당부한다는 그 대표의 뒷모습이 한동안 기억에 남을 듯합니다.

ㅠ_ㅠ




     , , ,
     1   
csm 2008.04.14 21:15
어흥. 호랭님 안녕하세요
me2day에서 노는 csm 입니다.
가끔 들르겠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BlogIcon 호랭이 2008.04.14 21:45 
ㅎ.ㅎ csm님 감사합니다. ㅎ.ㅎ
어흐흥~
BlogIcon kkamagui(까마귀, 한승훈) 2008.04.17 23:11 신고
상콤(?)한 그림과는 상당히 대조적인 내용이군요.
왠지 서글퍼집니다. ㅜ_ㅜ
BlogIcon 호랭이 2008.04.17 23:22 
ㅠ_ㅠ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다음>>

열이아빠'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