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 전체.. (1308)
마이크로소.. (132)
민수네 가족 (17)
호랭이 사.. (141)
열이아빠의.. (7)
PlayPhone (98)
NetworkON (1)
ratharn의.. (10)
큐브 해법 (10)
사람들 (6)
개발 이야기 (94)
아이티 이.. (539)
영어 이야기 (2)
좋은책 이.. (8)
대기중인.. (1)
발명 이야기 (2)
건강하게.. (15)
마소  구글  블로그  호랭이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LG전자  개발자  마이크로소프트웨어  아이폰 
 free offers
└>free offers
 online pharma..
└>online pharma..
 Go here
└>Go here
 visit my webp..
└>visit my webp..
 Go Source
└>Go Sourc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ITViewpoint
+ 도이모이
+ with okgosu
+ 학주니닷컴
+ 열이아빠의 R⋯
+ Gsong.s Blog
+ 비주얼스튜디⋯
+ 광파리의 글⋯
+ LovedWeb
+ 블루오션의⋯
+ 울지 않는 벌새
+ PC 지존
+ 디지털통
+ 아크비스타
+ 고독한 프로⋯
+ Total : 2,101,173
+ Today : 4
+ Yesterday : 8
  

 

 

 

블로그를 해서 좋은 점
+   [호랭이 사는 이야기]   |  2009. 1. 9. 08:39  





호랭이는 블로그질을 합니다.

그렇다고 스스로를 블로거라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

스스로 블로거라고 생각하기에 호랭이의 블로그는 좀 다른 느낌이기 때문입니다.

주위에 있는 훌륭한 블로거들처럼 열정적으로 블로그를 관리하거나

양질의 포스팅을 하고있지 않은 탓입니다.

그런데도 간혹 호랭이를 파워블로거라고 말하시는 분들을 만나면 부끄러워 얼굴이 붉어집니다.

그래서 호랭이는 블로거가 아니라고 얘기하면 또

'그래 너 잘났다. 기자에 편집장에 발행인쯤 되니 블로거가 우스워 보이냐?'며 오해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호랭이가 좋아하는 사람들의 그룹 중 둘을 꼽으라면 개발자와 블로거(파워블로거)입니다.

이 둘은 공통점이 참 많은 사람들입니다.

그들의 열정은 호랭이를 참으로 놀라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오래 살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동안 그 어떤 그룹에 속해 있었들때도

개발자와 블로거들처럼 열정적이고 에너지가 넘치며 자신이 알고 있는 지식들을 공유하고 싶어

몸살나 하는 사람들은 본 적이 없습니다.

그렇기에 그들은 존중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호랭이는 그 둘 중 어느 그룹에도 속하지 않는 사람이란 걸 압니다.

그저 그들 주위를 맴돌며 그들에게서 받은 에너지로 살아가는 뭐 그정도의 사람입니다.

다만 떳떳하게 블로거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호랭이도 작은 블로그를 하나 가지고 있다보니 참 좋은 점이 있습니다.

게을러서 감사한 분들께 인사드리지 못하는 호랭이의 근황을

여러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어 좋습니다.

호랭이가 목격하거나 들은 너무너무 재미있고 신기한 이야기들을

여러 사람들에게 한 번에 알릴 수 있어서 좋습니다(요즘은 그나마도 게을러진 탓에 잘 못하지만).

예전에 호랭이가 어떤 짓을 했었는지 생각이 잘 나지 않을 때에는

블로그를 뒤적여보면 대부분 나오니 이 또한 참으로 좋습니다.

아 물론 여러분이 십시일반으로 모아주신 애드센스 수표를 받아들 때의 훈훈함이야 이루 말할 수 없이 좋고 감사합니다. ^------------------^*

호랭이라는 모자란 놈이 세상을 배우고 알아가는 발자취를 나 스스로 되돌아 볼 수 있다는 점도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아마 블로그가 아닌 노트나 어느 파일에 넣어두었다면 벌써 열두 번은 더 잊어버리고 새로운 노트를 만들었을 것입니다.

또 아주 가끔은 어려운 만남을 조금은 편하게 해 준다는 이점도 있습니다.

처음 뵙는 누군가가 "요즘 호랭이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라고 하면 어렵던 만남도 술술 풀려주니 말입니다.

줄줄이 늘어놓다보니 그동안 호랭이가 블로그 덕을 참 많이 봤습니다.

그저 서명덕 기자가 부러워 따라 만든 블로그인데 말입니다.

아 그리고 이건 서명덕 기자님이 블로그에 꼬옥 쓰라고 협박해서 쓰는 건데요.

서명덕 기자는 완전 잘생긴 완소남이다~~~~~~

아 이 정도 했으면 조만간 서명덕 기자님 블로그에도 좋은 문구 하나 달려 주겠지!!! =_=;

이렇게 오고가는 훈훈한 정이 있다는 것도 블로그의 좋은 점 중의 하나(뭔소리 하는 거야... =_=;)

요즘은 직원들이 모두 퇴근하고 난 사무실에 혼자 앉아있다보면

묘한 쓸쓸함 같은 게 느껴집니다.

분명히 기자나 편집장이었을 때도 사무실에 혼자 남아 일한 적이 많았는데

이상하게도 그때와는 다른 느낌입니다.

그럴 때 블로그를 열어보는 재미 또한 다른 무언가에서 쉽게 느낄 수 없는 묘한 특별함이 있습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은 언제 블로그를 만들길 잘 했다고 느끼시나요?




     , , , , , ,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8 21:15
제가 보기에는 파워 블로그 같다능;;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8 22:53
.... 동감...
BlogIcon 철산초속 2009.01.08 23:11
블로그를 통해 호랭이님을 만날때?
REN 2009.01.09 09:49
제 블로그는, 사진만 몇장있는데... 그래도 사람들이 종종 와서 사진봐줄때 기분 좋아요 ^^ 그리고, 블로그를 통해 호랭이님을 모니터링할때도 ㅋㅋ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 | 58 | 59 | 60 | 61 | 62 | 63 | 64 | 65 | 66 | ··· | 141 | 다음>>

열이아빠'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