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 전체.. (1308)
마이크로소.. (132)
민수네 가족 (17)
호랭이 사.. (141)
열이아빠의.. (7)
PlayPhone (98)
NetworkON (1)
ratharn의.. (10)
큐브 해법 (10)
사람들 (6)
개발 이야기 (94)
아이티 이.. (539)
영어 이야기 (2)
좋은책 이.. (8)
대기중인.. (1)
발명 이야기 (2)
건강하게.. (15)
호랭이  마이크로소프트  아이폰  삼성전자  LG전자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블로그  마소  개발자  구글 
 free offers
└>free offers
 online pharma..
└>online pharma..
 Go here
└>Go here
 visit my webp..
└>visit my webp..
 Go Source
└>Go Source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ITViewpoint
+ 도이모이
+ with okgosu
+ 학주니닷컴
+ 열이아빠의 R⋯
+ Gsong.s Blog
+ 비주얼스튜디⋯
+ 광파리의 글⋯
+ LovedWeb
+ 블루오션의⋯
+ 울지 않는 벌새
+ PC 지존
+ 디지털통
+ 아크비스타
+ 고독한 프로⋯
+ Total : 2,100,733
+ Today : 2
+ Yesterday : 11
  

 

 

 

아내 _해당되는 글 1건
2009.07.09   티맥스 개발자 아내의 글을 보고... 

 

티맥스 개발자 아내의 글을 보고...
+   [개발 이야기]   |  2009. 7. 9. 15:54  


http://soulfly.tistory.com/57

이 링크의 글입니다.

이 글은 '나의 남편은 개발자'란 제목의 이 글은

자신을 티맥스 개발자의 아내라는 소개와 함께 시작됩니다.

티맥스윈도우 발표 당시 티맥스 개발자들의 열정을 강조하기 위해

개발자 몇 명이 이혼을 했다거나 맹장이 터져도 병원에 가지 않았다는 등의 이야기를

자랑삼아 하던데...

그 가족들의 입장도 좀 생각을 해 주시면 좋겠단 생각이 듭니다.

링크 된 저 글은 굉장히 정제된 글인 듯합니다.

그저 자신의 심정만을 말할 뿐 자신이 겪었던 일들에 대한 사실적 묘사는 거의 없습니다.

다만 그에게 '개발자 남편'은 짧으면 하루 14시간 길면 하루 24+a의 시간을 개발에 매진하며

최근 3개월간 집에 머문 평균 시간이 5시간 정도에 불과한

가장이라기 보다는 생활비를 만들며 잠시 눈부치고 나가는 사람처럼 느껴진다는 건 알 수 있겠네요.

이건 개발자만의 문제는 아니겠지만...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글이네요.

다만 이 글 때문에 대한민국 개발자들은 모두 평균 이하의 삶을 살고 있으며

워커홀릭이라고 생각되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 , ,
     1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다음>>

열이아빠'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