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KES 2007 한국전자전, 소니 승!!!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KES 2007 한국전자전에 잠깐 다녀왔습니다.

물론, 가장 눈에 띄는 업체의 부스는 삼성과 소니, 그리고 LG 부스였습니다.


비슷한 크기의 세 부스가 일열로 늘어서 있어 일단 그 규모(100부스라고 하죠!)에서 눈을 잡아끌고 있었습니다.

입구를 통해 들어가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된 곳은 삼성.

하지만, 삼성의 부스는 정말 실망 그 자체였습니다.

다른 부스들도 삼성과 같다면 둘러볼 필요도 없이 돌아와 버리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신제품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한 제품들만 늘어서 있었습니다.


그나마 좀 보기 드문거라고 할 수 있는 '세리나타'는 진열대 안에 넣어두어 만져볼 수도 없이 해 둔건 차치하더라도

그 옆에 있는 안내를 담당해 주셔야 할 분은 안내는 전혀 하지 않고 누가 귀하신 휴대폰에 손이라도 대는 게 아닌지 감시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듯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리나타가 진열되어 있는 진열대


전자전에 오는 사람들이 모두들 전문가라면 참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많을테니 방문객들에 대한 안내를 잘 해 주는 것은 좋은 제품을 내놓는 것 이상으로 중요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럼 이제 소니 부스를 볼까요?

소니는 아예 네 개의 메인 투어 스테이지를 만들어두고, 사람들이 자연히 따라가면서 참여할 수 있는 안내 이벤트를 마련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개의 메인 투어 스테이지와 그 주변 안내판


직접 참여하며 동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하고 그걸 화면으로 보면서 다른 점을 느낄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총각만 따라다니면 귀찮게 이것 저것 물어볼 필요도 없이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며 여러 정보들을 들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람객들이 직접 방송장비로 HD 방송을 촬영하는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촬영하는 사람도 당하는 사람도, 구경꾼까지 모두 관람객.


물론, 아직 한국에 출시되지 않은 다양한 신제품의 시연과 안내 또한 삼성과 비교하여 월등히 좋았고요.

아 LG가 빠졌군요.

LG 또한 곧 한국에 출시하게 될 제품들과 이미 출시된 제품들을 함께 전시하고 있었지만

다양한 이벤트와 친절한 안내 덕분에 여러 제품들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소니가 너무 체계적이고 규모있게 잘 준비한 것만 아니라면 LG에게도 아주 후한 점수를 주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삼성은... =_=;  하기 싫으면 차라리 나오질 마세요.

물론, 아주아주 개인적인 기준으로 평가하여 쓴 글입니다.

그리고, 곧 개발자 행사가 있어서 나가야하는 탓에 일단 간단한 사진만 올리고

나머지 사진과 동영상들은 새벽에나 올릴 수 있을 듯합니다.

주말에 전자전 관람을 준비하고 계신 분들이라면 소니와 LG 부스 부터 관람하시길 추천합니다.

  • BlogIcon 프미케 2007.10.13 02:41

    LG 부스도 상당히 큰것 같고 소니 부스도 큰것 같아 보였어요 음... OLED 모니터 제품 봤을때 두께가 장난이 아니군요 크크 외국 업체들도 꽤 참관한거 같이 보였답니다.

  • 운데 2007.10.14 12:04

    글잘봤습니다.
    직접 그곳에서 일했던 사람인데, 일본인들이 기획한것이라 매우 세세한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기획이 잘 짜져서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깐깐해서 짜증나고 부딪히는 부분이 많았지만 나름 즐거운 추억이었고, 이런 다른점이 삼성과 LG가 많이 배울 결과물을 만들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