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 전체.. (1308)
마이크로소.. (132)
민수네 가족 (17)
호랭이 사.. (141)
열이아빠의.. (7)
PlayPhone (98)
NetworkON (1)
ratharn의.. (10)
큐브 해법 (10)
사람들 (6)
개발 이야기 (94)
아이티 이.. (539)
영어 이야기 (2)
좋은책 이.. (8)
대기중인.. (1)
발명 이야기 (2)
건강하게.. (15)
마소  아이폰  마이크로소프트  LG전자  구글  호랭이  마이크로소프트웨어  개발자  삼성전자  블로그 
 free offers
└>free offers
 online pharma..
└>online pharma..
 Go here
└>Go here
 visit my webp..
└>visit my webp..
 Go Source
└>Go Source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ITViewpoint
+ 도이모이
+ with okgosu
+ 학주니닷컴
+ 열이아빠의 R⋯
+ Gsong.s Blog
+ 비주얼스튜디⋯
+ 광파리의 글⋯
+ LovedWeb
+ 블루오션의⋯
+ 울지 않는 벌새
+ PC 지존
+ 디지털통
+ 아크비스타
+ 고독한 프로⋯
+ Total : 2,101,490
+ Today : 6
+ Yesterday : 5
  

 

 

 

과일의 왕 두리안 시식기... 비추!!!
+   [호랭이 사는 이야기]   |  2008. 4. 13. 18:24  


과일의 왕 '두리안'

가끔 태국이나 동남아 관광 프로그램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두리안을 볼때면

궁금해 듁을 것 같았습니다.

아니 대체 무슨 과일이 '끙(?)'냄새가 나는데 맛은 그리도 끝내준단 말인가...

그래서 저질렀습니다.

3kg짜리 두리안을 주문해 버린겁니다.

두려움 반 기대 반으로... =_=;;; 어쩌면 벌써 웃음이 나오는 분들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결과를 아는 분들이겠지요. OTL

자 일단 사서 관찰해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냄새를 줄이기 위해서인지 냉동상태로 배달 된 두리안.

아이스박스에서 꺼내니 껍질을 까지도 않았는데 포스(?)가 넘치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를 보나 먹는 거라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그려~

둑은둑은...

생각보다 껍질은 말랑한 편입니다.

말랑하면서 딱딱하고 딱딱하면서 말랑하고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찍는 사이 냄새는 온 집안을 휘감아 돌고 있었습니다.

사실 끙냄새라기 보다는 가정용 가스에 부취재로 사용하는 '마을 썩는 냄새'에 가까운 냄새가 납니다.

그래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최소한 끙냄새가 아니니 먹고 토하지는 않겠지...

일단 냄새를 참고 입 안에 넣으면 환상의 맛이 느껴진다는 인터넷의 글들을 철썩같이 믿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어렵게 껍질을 열어보았습니다.

껍질을 여는 순간 이미 포쓰는 극한!!!

코 막고 자시고 할 새도 없이 이미 온 집안과 온 몸은 그분의 포쓰에 지배당하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호랭이는 믿었습니다.

굳게 믿었습니다.

분명히 입에 넣으면 천국의 맛이 밀려 올거다.

냄새만 참으면 된다...

그래서 약간 때어서 입에 넣었습니다.

달착지근 밍밍한 맛!

아 고작 이따위가 천국의 맛이란 말인가?

익숙해지면 익숙해 질수록 입을 착착 감아돈다는 그 맛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남은 가족들의 기대에 찬 눈빛을 외면할 수 없기에 삼켰습니다.

그러고는 또 조금 잘라서 민수 입에 넣었습니다.

코만 막으면 끝장나는 맛이 난다는 거짓말과 함께요. =_=;(아~ 나는 나쁜 아빠야 OTL)

아빠에 대한 신뢰가 깊은 민수는 먹었지만

민준이와 여보님은 먹질 않았습니다. =_=;

호랭이와 민수는 한 조각씩만 먹어보고는 나머지 두리안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밀폐용기에 담아서 냉동실에 넣어두었습니다.

얼려 먹으면 냄새가 안 난다는 말을 믿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시 그 밀폐용기 뚜껑을 열 용기가 호랭이에겐 없습니다. OTL

그리고 아주 약간

새끼 손톱만큼 먹은 두리안의 효과는 생각보다 컸습니다.

트림을 할 때마다 올라오는 냄새 =_=;

두어 시간이 지나도록 마치 5분 전에 먹은 것처럼 선명한 냄새는

다시는 밀폐용기 뚜껑따위는 열지 말라는 두리안님의 경고처럼 느껴졌습니다.

OTL 가장의 권위는 땅에 떨어지고 부자간의 신뢰를 휴지조각처럼 만들어버린 두리안을 고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 산 리치와 망고스틴이 아니었다면

정말 집에서 쫒겨날 뻔한 악몽의 하루였습니다.

혹시 두리안의 맛이 궁금해 사 볼까 고민중이신가요?

그냥 저금 하십쇼.

아니면 호랭이 집 냉장고에 잘 보관해 둔 밀폐용기를 보내 드릴테니

일단 시식이라도 먼저 해 보시고...

밀폐용기 값은 받지 않겠습니다. 덜덜덜

이미 밀폐용기 따위 사용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 있을지도 몰라요. OTL




     , , , , , ,
     1   
BlogIcon 지환태 2008.04.13 19:26 신고
갈색 끙냄새 나는 철퇴에 달짝지근 밍밍한 과일
저금해야지;;;
BlogIcon 호랭이 2008.04.14 08:19 
현명하십니다. OTL
ㅎㅎ 2008.09.22 17:53
블로그에 우연히 오게됬는데여..
보통 바나나도 갓따서 온게 맛있자나여...신선하고
저 두리안도 갓딴지 꽤 지나서
오래된 바나나정도로 생각하면 되실거같네여...노란바나나가 아니라
변해서 갈색으로 뒤덮힌...두리안은 잘 사는사람 없으니까여 아무래도 보관된지 오래 되었겠져
결논은 현지에서 먹던지...gg
pooh오빠 2012.05.09 14:31
두리안도 가격대 별로 보관상태별로 퀄러티가 많이 차이난데요....

좋은넘으로 다시 함 드셔보세요

전 괜찮더라구요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 | 917 | 918 | 919 | 920 | 921 | 922 | 923 | 924 | 925 | ··· | 1308 | 다음>>

열이아빠'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