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명 이야기

기발한 발명일까 기가찬 발명일까?



오늘 출근 길에 라디오에서 재미있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영국의 한 산업 디자이너가 햄스터를 동력원으로 하는 문서 세단기를 만들었다는 소식이었는데요.

인터넷을 뒤져보니 실물 사진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사진에서처럼 기밀 문서를 햄스터 집 위쪽에 넣어두면

햄스터가 챗바퀴를 돌리고 그걸 동력원으로 해서 문서가 세단되는 거지요!

전원을 쓰지 않는 덕분에 친환경적 사무용품으로 소개되고 있다는 이 문서 세단기...

게다가 세단된 문서는 자동으로 햄스터 집의 배딩이 되어 주니 일석이조란 말쑴!!!

그런데 이거 정말 쓸만 할까요???

이 문서 세단기의 성능 정말 ㅎㄷㄷ입니다.

A4용지 한 장을 완전히 파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45분이나 걸린다는 거죠. =_=;;;;;;;;;;;

그나마도 키우는 햄스터가 게으르면... =_=;

또 이런 세단기가 이번에 처음 발표된 것도 아니네요. >>>참고페이지<<<

햄스터는 문서가 잘라지다가 만 경우 주렁주렁 매달려있는 문서들 사이에서 생활을 해야 하고요.

게다가 꼭 햄스터의 노동력을 빌리지 않더라도


이런 수동 세단기가 널렸는데 말입니다. =_=;

왜 꼭 동물이나 식물을 이용해야지 친환경인건지...

당췌 모르겠습니다.

'발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발한 발명일까 기가찬 발명일까?  (9) 2009.01.09
에스보드에 담긴 과학  (2) 2007.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