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 전체.. (1308)
마이크로소.. (132)
민수네 가족 (17)
호랭이 사.. (141)
열이아빠의.. (7)
PlayPhone (98)
NetworkON (1)
ratharn의.. (10)
큐브 해법 (10)
사람들 (6)
개발 이야기 (94)
아이티 이.. (539)
영어 이야기 (2)
좋은책 이.. (8)
대기중인.. (1)
발명 이야기 (2)
건강하게.. (15)
마이크로소프트  블로그  LG전자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마소  호랭이  개발자  아이폰  삼성전자  구글 
 free offers
└>free offers
 online pharma..
└>online pharma..
 Go here
└>Go here
 visit my webp..
└>visit my webp..
 Go Source
└>Go Source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ITViewpoint
+ 도이모이
+ with okgosu
+ 학주니닷컴
+ 열이아빠의 R⋯
+ Gsong.s Blog
+ 비주얼스튜디⋯
+ 광파리의 글⋯
+ LovedWeb
+ 블루오션의⋯
+ 울지 않는 벌새
+ PC 지존
+ 디지털통
+ 아크비스타
+ 고독한 프로⋯
+ Total : 2,100,682
+ Today : 0
+ Yesterday : 4
  

 

 

 

데니스 황 _해당되는 글 2건
2007.04.26   구글 로고 뒷담화 - 세상 참 넓다. (4)
2007.04.26   호랭이 블로그 오픈! (10)

 

구글 로고 뒷담화 - 세상 참 넓다.
+   [카테고리 없음]   |  2007. 4. 26. 19:15  


데니스 황은 우연한 계기에 기념일 로고 디자인을 하게 되었다.
당시에 회사에 미술을 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던 탓에, 미술을 전공한 데니스 황이 얼떨결에 로고 디자인을 한 것이다. 그걸 계기로 2000년 7월, 프랑스의 국경일을 기념하기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디자인한 로고만 400-500 개나 된단다.
2000년 이었다면 그의 나이 스물 둘. 어리다면 어린 나이다. 그런 나이에 전 세계 구글 홈페이지에 표시될 로고를 디자인 한다는 것이 적잖이 부담도 됐을 터다.
어쨌든 처음 디자인해서 올린 로고가 반응이 좋았던 덕분에 그는 계속 로고를 디자인하게 되었고, 수백 개의 로고를 디자인하다보니 에피소드도 많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2001년 8월 15일에 올린 광복절 로고다. 태극기와 태극마크, 무궁화로 장식된 로고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국민들도 잘 달지 않는 태극기를 전 세계 구글 홈페이지에 단 것이다. 광복절 로고를 올리고 뿌듯해 할 때 쯤, 수만 건의 항의 메일이 쏟아져 들어왔다. 인도발 메일이었다.
8월 15일은 인도 또한 국경일인데, 10억 인구를 무시하고 어떻게 한국의 국경일에 맞춘 로고를 올릴 수 있느냐는 내용의 메일이었다. =_=;

한바탕 난리는 일본에서도 이어졌다. 이들은 아예 구글이 로고에 태극기를 직접 달았을 거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던 터다. 일본에서는 한국 해커들이 구글 홈페이지를 해킹한 줄로만 알고 발칵 뒤집어 졌단다. 왜 이러니 진짜? =_=;;;
그 후로 지금까지 한국과 관련한 기념일 로고는 10여개가 만들어 졌고, 한 국가를 테마로 한 로고 중 미국 다음으로 많은 개수다.

다음 에피소드는 2003년 4월 25일. DNA 구조를 발견한 지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디자인한 로고의 이야기다.
몇 번씩이나 수정하여 완성한 로고의 디자인은 이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NA 구조로 ‘oo’를 대신한 것이다.
그런데, 이 로고를 올리자마자 순식간에 이메일들이 쏟아져 들어왔단다.
전 세계 유전자 공학을 전공하는 사람들의 항의 메일이었다.
이메일의 내용은 대부분 “이 그림은 유전자가 아니다”라는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NA는 나선형 구조로 되어 있어야 하는데, 바로 이 부분이 잘못되었다는 지적이었다.
(그림에서 표시된 부분의 빨간색이 노란색 뒤쪽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_=;)
그야말로 코딱지만한 부분의 오류를 찾아 지적해 준 것이다.
그래서 잽싸게 로고를 고쳤단다.
이렇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이후에 DNA를 발견한 과학자 중 한 명이 구글을 방문하여, 데니스 황이 디자인한 로고에 사인을 청하기도 했단다.


이번에는 크리스마스 로고 시리즈의 에피소드다.
데니스 황은 눈사람을 이용해서 스토리가 있는 다섯 편의 로고를 만들고, 하루에 하나씩 바꿔가며 로고를 띄웠다. 전혀 문제가 없을 듯한 로고였다.
그런데, 또 항의 메일이 폭주하기 시작했다.
대체 이유가 뭘까?
?
응?
맞춰바...
.
.
.
.
.
북반구와 남반구의 계절이 다른 탓이다. 한 여름인 그들에게 크리스마스만 되면 쏟아져 나오는 겨울 영화나 광고들이 스트레스였던 모양이다.


데니스 황은 구글의 기념일 로고를 디자인하면서 세상이 참 넓다는 사실을 배운단다. 다양한 경험 넓은 시야는 소리 없이 그 사람을 더욱 크고 튼튼하게 키워주는 밑거름인 모양이다.


---------------------------

한국을 방문한 데니스 황에게 한 기자가 물었다.
“다섯 살에 한국에 와서 10년 정도 한국 생활을 하다가 미국으로 나갔는데, 한국에서 있었던 추억 같은 건 없나요?”
데니스 황이 대답했다.
“네, 저는 평범한 중학생이었습니다. 일자로 쫙 서서 빠따를 맞고, 이 꽉 물어 하고 맞고”
^-^; 데니스 황에게 한국은 그처럼 암울하기만 하단 말인가?
왼손잡이던데. 그래서 이를 꽉 물어야 했던 것일까?





     DNA, 광복절, 구글, 데니스 황, 로고, 호랭이, 황정목
     0   
BlogIcon 물개선생 2007.04.26 19:28
흥미진진한데요, "다양한 경험 넓은 시야는 소리 없이 그 사람을 더욱 크고 튼튼하게 키워주는 밑거름".. 멋진 정리네요. 이솝우화같아요. ^^
호랭이 2007.04.28 11:56
ㅋㅋㅋ 당분간 이런 컨셉으로 버텨볼까 싶기도 한데요.
남의 이야기 전해주는...
BlogIcon 박응용 2007.04.30 15:06
재밌습니다. "멋진 블로그" 축하드리구요,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BlogIcon 오병헌 2009.07.08 18:07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호랭이 블로그 오픈!
+   [카테고리 없음]   |  2007. 4. 26. 14:23  


드디어 호랭이 블로그 오픈이다. ㅎ.ㅎ

일단 배경이 무쟈니 맘에 든다.

어두침침한 분위기.

내 스타일이야~ ㅎㅎ

호랭이 블로그의 첫 이야기는 데니스 황(황정목 29세, 구글의 인터내셔널 웹마스터)에게

전해들은 구글 초창기 에피소드다.

이야기는 2001년 4월 1일 만우절 거짓말 기사를 준비하던 때로 돌아간다.

많은 사람들의 눈에 익었을 이 기사는 그 당시 데니스 황이 만든 페이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의 만우절 거짓말 기사


이 기사를 만들려면 일단 비둘기 사진이 필요했다.

라이브러리에서 비둘기 사진을 구입해 달라는 요청을

구글의 두 창립자에게 전한 데니스 황이 들은 질문은 "얼마냐?"였다.

약 10만원 정도가 든다고 말하니 "너무 비싸서 안 되겠다"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낙심하여 자리로 돌아온 데니스 황에게 세르게이로 부터 다음 내용을 담은 메일이 왔었단다.

뭐 당연히 영어로 써 있었겠지만 =_=; 대충 내용은 이렇다.

"밖에 보니 비둘기들이 많이 있더라. 빵조각과 키보드를 들고 나가서 디카로 비둘기 사진을 찍어 보면 어떻겠느냐?"

어쨋근 일은 해야 하니 데니스 황은 키보드와 빵조각, 디카를 들고 밖으로 나갔다.

그런데... =_=;

거기엔 참새들만 있었단다. ㅋㅋㅋ

그래서 결국 여러 장의 비둘기 사진 대신 한 아이의 팔에 비둘기가 앉아있는

싼 사진 한장을 사서 거기에서 다시 비둘기를 오리고

오린 비둘기의 깃털에 서로 다른 색을 칠하고

목을 오려서 모양을 약간씩 바꿔서 만든 게 바로 위쪽에 있는 저 이미지란다.

기자는 데니스 황에게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너무 당연하지만

잊고 있었던 두 가지 생각이 들었다.

'아, 구글도 어려운 시절이 있었구나'와 '아무리 어려워도 불법으로 훔쳐다 쓰지는 않는구나'이다.

모든 일엔 과정이 있게 마련이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얼마나 올바르고 열심이었는가에 따라 결과도 달라지는 것은 아닐까?

---------------------------------------------------

사실 첫 포스트로는 데니스 황의 로고 디자인 뒷담화를 쓰려고 했었다.

그치만 쓸 말이 너무 많아 일다 이걸로 시작 =_=;

자 그럼 호랭이...

앞으로 잘 해보자.

파이팅!




     과정, 구글, 데니스 황, 비둘기, 호랭이, 황정목
     0   
BlogIcon 마소호랭이 2007.04.26 14:32 신고
=_=; 글을 써 놓고 [미리 보기]만 누르고 올라간 건 줄 알았네... =_=;
내가 하는 일이 글치 뭐... OTL
BlogIcon 마소호랭이 2007.04.26 14:42 신고
뭐 이래? 써 놓고 한참 있다 보니 비공개로 글이 올라가 있네! =_=; 흐미...
자필자플(지가 쓰고 지가 리플달기) ㅋㅋㅋ
BlogIcon 물개선생 2007.04.26 14:48
블로그 오픈을 경하드립니다. :) 좋은 글 기대할께요.. ^^
BlogIcon bliss 2007.04.26 15:08
나두 일단 오픈 축하.
글 열심히 쓰세요.
구독할게요. ㅎㅎ
미르~* 2007.04.26 16:49
오옷.. 블로그 오픈하신다더니 드뎌 만드셨군요.. ㅋㅋ
비둘기에 얽힌 두 가지 구글의 교훈(?) 잘 보고 갑니다..
앞으로 종종 들립죠..

근데 바뀌었다는 편의점 알바의 정체는
언제쯤 확인하러 갈까요?? ㅎㅎ
BlogIcon 오병헌 2009.07.08 18:03
나는트리플
BlogIcon 오병헌 2009.07.08 18:05
나는사랑트리플이다
BlogIcon 오병헌 2009.07.11 07:40
아....안녕하새요
BlogIcon 오병헌 2009.07.18 16:36
미르날봐요너가너가귀순
BlogIcon 오병헌 2009.08.18 18:14
내.수고하셧...................................................................................................................................... 앗선생님전대요.....................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다음>>

열이아빠'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