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 전체.. (1308)
마이크로소.. (132)
민수네 가족 (17)
호랭이 사.. (141)
열이아빠의.. (7)
PlayPhone (98)
NetworkON (1)
ratharn의.. (10)
큐브 해법 (10)
사람들 (6)
개발 이야기 (94)
아이티 이.. (539)
영어 이야기 (2)
좋은책 이.. (8)
대기중인.. (1)
발명 이야기 (2)
건강하게.. (15)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웨어  아이폰  LG전자  개발자  마소  호랭이  블로그  구글  삼성전자 
 free offers
└>free offers
 online pharma..
└>online pharma..
 Go here
└>Go here
 visit my webp..
└>visit my webp..
 Go Source
└>Go Source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ITViewpoint
+ 도이모이
+ with okgosu
+ 학주니닷컴
+ 열이아빠의 R⋯
+ Gsong.s Blog
+ 비주얼스튜디⋯
+ 광파리의 글⋯
+ LovedWeb
+ 블루오션의⋯
+ 울지 않는 벌새
+ PC 지존
+ 디지털통
+ 아크비스타
+ 고독한 프로⋯
+ Total : 2,100,894
+ Today : 4
+ Yesterday : 5
  

 

 

 

이 사람을 찾습니다.
+   [마이크로소프트웨어]   |  2008. 8. 14. 18:42  


기자가 재미있는 기사를 찾아 왔습니다.


1989년 11월호 마소인데요. 창간 6주년을 기념하여 독자들 인터뷰를 했던 모양입니다.


그 글을 읽다가 너무너무 만나보고 싶은 사람이 있어


지명수배(?)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 : 김대원
성별 : 남
나이 : 약 40세
특징 : 약 20여년 전 마소에 인터뷰 기사가 난 적이 있음. 마소에 푹 빠져 재수를 함.

컴퓨터를 사기 위해 단식투쟁까지 했어요

기자 : 설문지를 아주 열심히 보내시던데 특별한 이유라도 있나요?

김대원 : 처음엔 선물을 타려고 열심히 보냈는데, 어느새 습관이 되버린 것 같아요. 지난번엔 여자 이름으로 보내면 뽑힐 확률이 높을 것 같아 누나 이름을 도용했는데, 그 때는 당첨이 안 되고 오히려 제 이름으로 보냈더니 뽑혔더군요.

기자 : 지금 대입 재수중인 걸로 아는데, 이렇게 마이크로소프트웨어를 열심히 보다가 성적에 영향이 가는 건 아닌지...

김대원 : 제가 이 자리를 빌어 수험생에게 조언을 한다면 “수험준비기간 동안만은 마소를 멀리하라”는 거예요. 고3때 저랑 성적이 거의 비슷한 친구가 있었는데, 둘 다 컴퓨터와 마이크로소프트웨어 애호가였거든요. 그런데 저는 고3때도 계속 마소를 잊지 못하였고 그 애는 딱 1년간 마소와 절교를 했어요. 그 1년 후 친구는 대학생이 되었고 저는 이렇게 재수하는 신세가 되었어요. 안되겠다 싶어 큰 마음먹고 지난 3월부터 석달 동안 저도 마소를 과감히 떨쳐보았어요. 그랬더니 모의고사 성적이 30-40점 정도가 오르더라구요. 신나서 다시 마소를 구입해서 딱 1달을 보았는데 글쎄 다시 20점 정도가 내려갔어요.

기자 : 제가 아무리 마소 기자지만 그 정도라면 당분간 마소와 절교선언을 하는 게 좋을 듯하네요.

김대원 : 아니에요. 요즘은 요령이 생겨서 책을 구입한 다음 약 2시간동안 정독해서 읽고 그 다음에는 책장에 보관해 놓으니까 괜찮아요.
<중략>

김대원 : 중학생 때 교보문고에 컴퓨터 전시장이 생겨서 학교마치고 밤 9시까지 거기서 지내다가 급기야 ‘내게도 컴퓨터를 사달라고’ 단식투쟁을 시작하며 어머니를 졸라댔어요. 나중에는 점심값을 안 쓰고 저축까지 했는데, 불쌍하게 보였던지 결국 8비트 컴퓨터를 사주시더군요.
비록 지금은 침대 밑에 숨겨진 상태지만... 그런데 문제는 모니터를 안 사주신 거예요. 하는 수 없이 밤중에 TV를 모니터삼아 사용하다가 TV 채널을 다 고장 내는 사고를 냈어요. 그때서야 어쩔 수 없이 모니터까지 구입해 주시더라구요. 또 한 번은요, 마소에 나온 뮤직카드 제작에 관한 기사를 보고 나도 만들어 보려고 고금을 투자해서 재료를 샀는데 그만 CPU를 다 망가뜨리고 ROM도 3개나 태워버렸어요. 참 파란만장한 시절이었죠.

전자공학을 전공해서 자신이 가진 소프트웨어 지식을 하드웨어에 접목해 싶다고 말하던 열아홉살 소년은 20여년이 지난 지금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 미칠 지경입니다.


연락 좀 주십쇼!!!





     , , , ,
     1   
BlogIcon 학주니 2008.08.15 06:57
블로그는 사랑을 담고~~~~
BlogIcon archmond 2008.08.15 10:48 신고
블로그는 사랑을 담고~~~~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 | 781 | 782 | 783 | 784 | 785 | 786 | 787 | 788 | 789 | ··· | 1308 | 다음>>

열이아빠'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