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랭이 사는 이야기

구름과 솜사탕

아빠, 이렇게 하니까 구름을 따서 먹는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일찍 눈이 떠 진 김에 큰아이 민수와 함께 남한산성이나 다녀올까 하고 나선 걸음이

광주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다산 정약용 선생의 기념관에 들렀다 돌아오는 길에 흰색 솜사탕을 사 줬더니

조수석에 앉은 민수가 조금 떼어낸 솜사탕을 앞쪽으로 쭉 뻗으면서 호랭이에게 한 얘기입니다.

그러고보니 하늘에 잔뜩 떠 있는 구름과 솜사탕이 똑같아 보입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주말도 없이 지내다보니 민수는 늘 불만입니다.

아빠와 해보고 싶은게 많지만 호랭이는 일로 민수는 공부로 언제나 바쁩니다.

벌써 초등 3학년이니 머지않아 아빠를 귀찬아 하기 시작할 것 같은데...

지금부터라도 주말 시간의 일부 정도는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해 봐야겠습니다.

잘 산다는 건 어떤 걸까요???

이런 고민이 참 많이 드는 요즘입니다.

'호랭이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랭이가 벌써 서른여섯이라니... OTL  (26) 2009.04.28
춘곤증 어떻게 이겨내세요?  (2) 2009.04.27
구름과 솜사탕  (4) 2009.04.26
어느 가장의 편지  (1) 2009.04.14
네잎클로버 이벤트 당첨자 발표  (11) 2009.04.04
봄비의 마력  (4) 2009.04.01
  • BlogIcon 학주니 2009.04.27 16:23

    오~ 생각해보니 그렇군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8 09:46

      마침 하늘에 구름이 참 많이 낀 날이기도 했고요...

  • BlogIcon 오랜친구 2009.04.28 01:40

    저는 지난 토요일 오전 미사리 경정장에서 출발 팔당댐 건너까지 도보 여행했습지요.
    가는 길에 다산 정약용 선생 기념관 봤어요.
    그냥 반가운 단어가 나타나 한 마디 쓰고 사라집니다 휘잉.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8 09:47

      오호 비슷한 시간에 비슷한 곳을 배회하고 있었군요!!! 하지만 도보로 걷기엔 먼데... 덜덜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