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 전체.. (1308)
마이크로소.. (132)
민수네 가족 (17)
호랭이 사.. (141)
열이아빠의.. (7)
PlayPhone (98)
NetworkON (1)
ratharn의.. (10)
큐브 해법 (10)
사람들 (6)
개발 이야기 (94)
아이티 이.. (539)
영어 이야기 (2)
좋은책 이.. (8)
대기중인.. (1)
발명 이야기 (2)
건강하게.. (15)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호랭이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마소  아이폰  LG전자  개발자  블로그  구글 
 free offers
└>free offers
 online pharma..
└>online pharma..
 Go here
└>Go here
 visit my webp..
└>visit my webp..
 Go Source
└>Go Source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ITViewpoint
+ 도이모이
+ with okgosu
+ 학주니닷컴
+ 열이아빠의 R⋯
+ Gsong.s Blog
+ 비주얼스튜디⋯
+ 광파리의 글⋯
+ LovedWeb
+ 블루오션의⋯
+ 울지 않는 벌새
+ PC 지존
+ 디지털통
+ 아크비스타
+ 고독한 프로⋯
+ Total : 2,100,949
+ Today : 2
+ Yesterday : 6
  

 

 

 

호랭이 아들 민수를 소개합니다.
+   [호랭이 사는 이야기]   |  2009. 11. 30. 07:36  


비오는 일요일 저녁.

사무실에서 혼자 일을 하다가 옛날 사진을 찾아냈습니다.

5~6년은 지난 사진입니다.

거기엔 이제 기억도 희미한 어린 정민수가 있었습니다.

10년 전의 일이지만 아직도 이 아이가 태어나던 때의 공기, 느낌, 소리 등이 어제의 일처럼 고스란히 기억이 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은 동생이 태어나면 질투하고 심술을 부린다는데...

이 아이는 동생이 사랑스러워 어쩔 줄을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부하는 걸 방해해도 동생이 마냥 귀엽고 사랑스럽기만 하다는 어른스런 아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5~6년 전에 민수가 그린 아빠 그럼입니다.

머리에 머리카락이 아닌 뿔이 그려있는데요.

사실 이때 제 헤어스타일이 저랬습니다.

굵은 직모라서 어지간해선 잘 빗어지지 않는 탓에 아예 바짝 새우고 다녔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증 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수는 그림을 잘 그리고 태권도는 벌써 2품입니다.

운동신경은 아빠에게 물려받지 못한 탓에 그다지 잘 하지는 않지만 축구를 아주 좋아합니다.

아빠가 꼭 필요한 시기에 저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자리를 지켜내느라 민수와 자주 놀아주지 못하지만

주말 아침 한시간 정도는 꼭 축구 연습을 시켜주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별로 승부 근성이 없을 것 같으면서도 골 클럽에서 하는 시합에서 지고 오는 날이면

분해서 펑펑 우는 아이입니다(보통은 이깁니다. 같은 골클럽 친구들의 실력이 어지간한 축구부 이상입니다).

다른 과목은 곧잘 하는 편이지만 사회는 잘 못합니다.

아빠의 단점을 그대로 물려받은 탓입니다.

신기하게도 관심을 가지는 일에 대해선 외울 필요도 없이 자동으로 외워지면서 사회나 국사처럼 무작정 외워야 하는 과목은 도무지 흥미가 나질 않습니다.

부모가 된다는 건 참 묘한 느낌입니다.

세상에 나를 절대적으로 믿고 절대적으로 의지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

나와 똑같이 생기고 누가 가르치지 않았음에도 똑같은 습관을 가진 사람이 있다는 건

신기하기도 하고 생각하기만 해도 가슴 멍먹한 일이기도 합니다.

내 아이의 작은 눈에 크고 멋진 세상을 보여주고 싶지만

현실은 이렇게 주말 저녁에도 일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신세입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한참 아린 주제에 너무 어른스러워서 가끔은 부모를 당황스럽게 하고

관심 없는 일엔 도무지 아무런 의지도 보이지 않다가도

어느샌가 무서운 투지를 보여서 부모를 놀라게하고

늘 다정하고 이해심 많은 정민수를 사랑합니다.

0123456





     , , ,
     0   
오랜친구 2009.11.30 00:15
제가 다 흐뭇합니다. 후후후~.
BlogIcon 마소호랭이 2009.11.30 09:23 신고 
캄사합니다.
BlogIcon 열이아빠 2009.11.30 00:34 신고
왠지 사진 보고 옥동자가 생각나네요. 이러면 안되는데. ㅠㅠ
그냥 머리스타일이랑 옆모습이...뭐 그렇다는...ㅎㅎ
BlogIcon 마소호랭이 2009.11.30 09:23 신고 
한동안 나름 엄청 멋을 부리더라고...
저게 자기 딴에는 나름 멋 부린거야...
BlogIcon 열이아빠 2009.11.30 09:37 신고 
아빠 이야기였는데 혹 오해가..ㅎㅎ
중간에....머리 세운...ㄷㄷ
BlogIcon 마소호랭이 2009.11.30 09:44 신고 
덜덜덜 저기 당신 나 좀 봐~~~
BlogIcon 학주니 2009.11.30 09:12
웅.. 민수야..
아빠만 안닮으면 되.. ^^;
BlogIcon 마소호랭이 2009.11.30 09:23 신고 
ㅋㅋㅋㅋㅋ 그런 말 할 입장입니꺄~
bombbi21 2009.11.30 09:47
^^ 자갸.. 나두 이거 보구 맘이...
왜.. 꼭 주방 쌀통위에 앉아 저리 사진찍는 걸 좋아했는지 몰라. 그건 내가 주방에 자주 있기 땜에 엄마옆에 있을려고 한건가봐.
울 민수 사진보니 지금 쭈니보다 더 귀여운걸.. 쭈니모습이 많네.. 그래서 형제지간인가봐~ 이따 학교갔다오면 보여줘야지.. 쭈니한테두,ㅋㅋ
BlogIcon 마소호랭이 2009.11.30 10:23 신고 
아주 그냥 볼따귀가 터질 거 같어!!!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 | 273 | 274 | 275 | 276 | 277 | 278 | 279 | 280 | 281 | ··· | 1308 | 다음>>

열이아빠's Blog is powered by Daum